뉴스
2019년 04월 16일 11시 28분 KST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호박즙 곰팡이‘ 사건 이후 해외 명품 카피, 품질불량, 과장광고 등 각종 논란에 휘말렸다.

뉴스1

‘호박즙 곰팡이‘에 이어 해외 명품 카피, 품질불량, 과장광고 등 각종 논란에 휘말린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임 상무는 15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블리’ 모회사인 부건에프엔씨의 공식입장을 게재했다. 임 상무는 ”저희는 최근 여러 논란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해 고객님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자 노력 중”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제품이나 고객서비스에 관한 지적이나 비판이 아닌, 허위사실과 근거 없는 비방을 담은 게시글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자신이 ‘임블리’ VVIP 고객이었다는 A씨 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블리 쇼핑몰의 문제점을 지적해 왔다. 여기에는 타사제품 카피, 과대광고, 제품불량, 미흡한 고객 대응 등의 문제가 언급됐는데, A씨 외에도 수많은 고객들이 이에 동조해 ‘임블리’에 대한 여론은 계속 나빠졌다.

뉴스1

임 상무는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의 목적이 의심되는 주요 계정은 다음과 같다”며 인스타그램 계정을 일부 공개했는데, 여기에는 A씨 등의 계정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임 상무는 ”국내 로펌 및 미국 내 관련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런 사안들에 대해 인스타그램 등에 협조를 구해 수사를 의뢰하고 당사자에 대한 정당한 법적 조치를 시작했다”며 ”삭제를 해도 이용정보 내역이 남아있다면 수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반응은 여전히 냉랭하다. 한 유저는 스스로를 ‘임블리 초창기 고객‘이라고 소개하며 ”며칠 동안 보다보다 얘기한다”며 고객들이 화가 났으면 왜 화가 났는지, 맞는 부분이 있으면 사죄하고 아닌 부분이 있으면 해명을 하셔야 한다. 무작정 법적 대응만 하면 되는 거냐. 그러니까 더 화가 나고 안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댓글은 5천 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임블리’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 2일, 고객 B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박즙 파우치 빨대 입구에 이물질이 묻은 사진을 게시하며 시작됐다. B씨는 사진과 함께 ”곰팡이가 생겼는데, 환불은 어렵고 그 동안 먹은 것에 대해서는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 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한다”는 임블리 측의 대응을 밝혔다.

논란이 되자 임 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십만건 중 한두 건 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라며 ”어제 판매된 28차분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해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분노는 계속됐다. ‘임블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생겨났고, 여기에 게시된 내용은 각종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진 상태다.

아래는 임 상무가 게시한 공식입장 전문.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