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15일 17시 00분 KST

브루나이는 동성 섹스 사형은 ‘처벌보다 예방’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유엔은 인권 침해라고 4월 3일에 발표했다.

Aleksandar Milosavljevic / EyeEm via Getty Images

동성 섹스와 간통을 사형에 처한다는 브루나이의 새 법률이 유엔의 규탄을 받자, 브루나이는 ‘처벌보다 예방’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루나이가 동성 섹스, 간통, 강간을 돌로 쳐 죽이는 등의 사형에 처하고 절도범의 손을 자른다는 이슬람 법률을 도입하자 유엔은 인권 침해라고 4월 3일에 발표했다.

에리완 유소프 브루나이 외무차관은 유엔에 서한을 보내 이는 ‘처벌보다 예방’에 초점을 둔 법이라고 옹호했다.

“처벌하기 보다는 교육하고 단념시키고, 재활시키고 보살피는 것이 목적이다.” 유소프의 서한이다.

브루나이는 3월에 샤리아 법률 도입을 발표해 전세계 미디어의 비난을 받았다. 유소프는 이 법이 무슬림이 아닌 사람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구가 40만 명 정도인 동남아의 소국 브루나이는 2014년에 이슬람 법을 첫 도입한 이후 단계적으로 법을 도입해 오며 계속해서 법 시행 권리가 있다고 주장해왔다.

“간통과 동성 섹스의 범죄화는 가문의 존엄함과 무슬림들, 특히 여성들의 결혼을 지키기 위함이다.”고 유소프는 주장했다.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사무총장은 4월 3일에 대변인을 통해 “인권은 어디에서나, 누구에게나 차별없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법안은 상기 원칙을 분명히 위반한다.”

유엔은 차별 받지 않을 권리는 세계 인권 선언 2항에 들어있다고 지적했다.

유소프는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을 만나 동성 섹스 기소의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으나, 헌트는 이는 부족하다고 말한다. “샤리아 법에 따른 기소가 현실적으로 일어날 가능성이 낮다는 (유소프의) 말은 용납할 수 없다. 누구나 자신의 정체성을 지키고 원하는 사람을 사랑할 자유가 있다.” 헌트가 쓴 트윗이다.

배우 조지 클루니와 가수 엘튼 존 등 셀러브리티들은 이 법에 반대하며 브루나이 왕가가 소유한 도체스터 콜렉션 등의 호텔 불매를 주장했다.

지난 주 동안 여러 여행사들, 런던 대중교통, 금융 기업들이 브루나이가 소유한 기업들과 거래를 끊었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