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14일 10시 43분 KST

도널드 트럼프가 '3차 북미회담'에 대한 김정은의 제안에 하루만에 화답했다

”우리의 개인적 관계가 매우 좋다는 북한 김정은의 말에 동의한다"

KCNA KCNA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개인적 관계가 매우 좋다는 북한 김정은의 말에 동의한다. 어쩌면 훌륭하다(excellent)는 표현이 더 정확할 것”이라며 ”우린 서로가 어떤 입장을 취하고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3차 회담 또한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의 지도 아래 비범한 성장과 경제적 성공, 부(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난 그런 날이 곧 오길 고대한다. 핵무기와 (대북) 제재가 사라지고,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나라 가운데 하나가 되는 걸 볼 수 있길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12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2일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나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두 나라 사이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린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아무 때든 서로 안부를 묻는 편지도 주고받을 수 있다”고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당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약속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4개 항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하지만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은 합의문 서명 없이 결렬됐다. ‘대북제재 해제‘와 ‘완전한 비핵화’ 사이의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이다.

이후 북한 비핵화에 관한 북미 간 협상은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지만,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저마다 연설과 트윗을 통해 3차 회담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향후 협상 재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