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3일 13시 49분 KST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가 국내외 곳곳에서 열린다

세계 6개국에서도 추모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오는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5주기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둔 주말인 13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들이 국내외 곳곳에서 열린다.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올해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는 ‘기억식’이라는 주제로 전국 107곳에서 열린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추모 전시공간이 설치됐으며, 서울시청에서는 지난 5년을 되돌아 보고 해결 과제를 점검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컨퍼런스‘가 열린다. 이 외에도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기억무대 행사, 영상공모전 당선작 상영, 비보잉 살풀이,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합창 공연이 이어진다. 오후 7시부터는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라는 제목의 문화제가 시작된다. 이 행사에는 가수 이승환과 4·16합창단, 세월호 유가족 이야기를 담은 영화 `생일’을 만든 이종언 감독 등이 참여한다.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과 광주 옛 전남도청 앞에서도 추모제가 열리며, 독일·영국·미국·인도네시아·호주 등 세계 6개국 도시 23곳에서도 한인들이 추모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