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3일 11시 24분 KST

고 조양호 회장의 빈소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잇따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뉴스1

12일부터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유족들이 빈소에서 문상객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각계 인사들의 조문도 잇따랐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조 회장에 대해 ”실무적 지식에 상당히 밝으셨던 분”이라며 ”이전에 이메일을 읽고 쓰시고 그런 모습이 기억난다”고 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도 장례식장을 찾아 조의를 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빈소에 10분 정도 머문 뒤 장례식장을 떠났다. 고인과의 인연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