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4월 12일 11시 16분 KST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가 폭로 후 '신변 위협'을 겪었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 관련된 책을 쓴다고 밝힌 때부터, 내 행방을 추적하는 어떤 사람이 있었다”

JTBC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사건에 대한 폭로 이후 교통사고를 2차례 당하는 등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윤지오는 11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윤지오는 ”지난해 JTBC와 익명으로 전화 인터뷰를 한 뒤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라며 ”교통사고가 크게 두 차례 있었다. 근육이 찢어지고 염증이 생겨 일주일에 4번 정도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손 앵커가 ”교통사고는 일어날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는 사람도 있다”고 묻자 윤지오는 ”당시 전화 인터뷰에서 ‘장자연 사건’ 관련된 책을 쓴다고 밝힌 시점부터 나의 행방을 추적하는 어떤 사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들 어떤 한 언론사만 주목을 하시는데 사실은 한 곳이 아니다”라고도 전했다.

윤지오는 ”혼자 상대해야 할 사람이 A4용지 한 장이 넘어가는, 거의 30명에 가깝다. 법 위에 서 있는 사람들이라 불특정 다수에게 공격받을 수 있다”라며 ”직접 언급시 명예훼손으로 걸릴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여기서 말한 ‘A4용지’ 명단은 일명 ‘장자연 리스트’에 오른 이름인 것으로 보인다.

윤지오는 ”(정부, 여성가족부에서) 사실상 많은 혜택을 주셨다. 증언자에 대한 이런 시스템 자체가 없었다는 게 솔직히 더 놀라웠다”라며 ”앞으로 개선되어야 할 점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끝으로 윤지오는 ”고민을 하다가 ‘지상의 빛’이라는 비영리단체를 설립했다”라며 ”제5대 강력범죄에 속하지 않는 증언자, 목격자, 제2의 피해자들이 실질적으로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시설과 24시간 경호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윤지오는 장자연이 ‘유서’를 남긴 것이 아니라 법적 대응을 하기 위해 이런 문건을 남긴 것 같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속적으로 신변 보호를 요청해 왔다. 현재 윤지오는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한 숙소에 머무르고 있으며, 24시간 경호원들과 동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