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2일 10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12일 10시 58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국무위원장으로 다시 추대됐다

'현상유지'를 택한 것 같다

북한이 11일 최고인민회의를 열고 김정은 위원장을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실시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통해 출범한 ‘김정은 2기’ 구성원들의 첫 회의다. 최고인민회의는 이날, 사실상 2인자의 자리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김영남에서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으로 교체했다.

 

EFE

 

김영남은 상임위원장직에서 21년 만에 물러나게 됐다. 김정은 위원장의 ‘세대교체’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신임 상임위원장이 된 최룡해는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에도 선임되며 사실상 ‘2인자’ 자리를 굳히게 됐다.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은 이번에 새롭게 만들어진 자리로 김정은 위원장의 ‘직속’이다.

이날 최고인민회의는 북한의 헌법이 개정되었다는 소식을 알렸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개정되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는 제1부위원장 직책 신설과 기존에 북한의 대외적 ‘국가수반’이었던 상임위원장의 권한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권한을 조정한 내용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조직개편 의지가 반영되었다고 볼 수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정부 당국자는 “지난달 10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국회의원) 선거에 김 위원장이 불출마하고, 한국 및 미국과의 정상회담에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면서 대외 수반을 맡을 가능성이 제기됐다”며 “북한이 이번 회의에서 헌법을 수정한 만큼 헌법 조항을 입수해 확인해 봐야 하겠지만 일단은 기존의 정체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갇혀 있고, 미국과의 협상 끈을 놓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획기적인 변화보다는 현상유지를 선택한 것 같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11일에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