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11일 23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12일 09시 08분 KST

폼페이오, 볼턴 "다각적인 대북 대화 노력을 경주할 것"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먼저 만났다.

청와대 페이스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공식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1일 오전 9시 숙소인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공식실무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미북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톱다운 방식으로 성과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며, 실제로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미북간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우리 측 노력을 설명하고,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 하노이 정상회담의 미국 측 평가와 향후 대응방안을 청취했다. 

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 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을 밝혔다. ”또 여러 수준에서 다각적인 대북 대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의 공헌으로 한미 동맹이 더욱 견실해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계속 한국 측 카운터파트들과 긴밀히 공조, 협의해 주길 당부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또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위대한 여정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의 노고와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 

두 사람이 북핵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우리 측 카운터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오전 9시에 시작된 접견은 당초 예정시간 30분을 넘겨 9시50분에 종료됐다.

미국 측에서는 폼페이오 국무장관,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 포틴저 국가안보실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후커 국가안보실 한국담당 선임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과도 별도의 면담을 진행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새벽, 현지시간으로 11일 정오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시작한다. 이날 정상회담은 역대 69번째이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7번째다. 

양국 정상은 양측 영부인이 동석하는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소규모 회담, 양국 핵심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 겸 업무오찬을 한다. 

문 대통령 내외는 같은날 오후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을 출발해 한국시간으로 12일 늦은 저녁 귀국한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