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9일 21시 18분 KST

청와대가 '문 대통령 음주, 보톡스' 루머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

강원 산불이 발생했던 지난 4일 저녁에 문재인 대통령이 신문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거나 보톡스 시술를 받았다는 등의 루머를 퍼트린 유튜브 방송 등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 대응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 산불화재가 있었던 4일 저녁, ‘신문의 날’ 행사를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는 등 터무니없는 가짜뉴스가 시중에 떠돌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거짓말을 누가 믿겠는가 해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어 ”최초 거짓말을 유포한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에 대해 청와대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을 밝혔다.

전 한나라당 의원이었던 진성호 유튜버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그날 저녁 대한민국 신문사 대표 발행인과 문 대통령과 저녁 먹지 않았을까요. 술도 마시지 않았을까요. 아니면 아니라고 답해달라”고 주장했다. 또 유튜브 ‘신의 한 수’는 문 대통령이 보톡스 시술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