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9일 10시 49분 KST

류현진이 왼쪽 내전근 부상으로 자진 강판했다

류현진이 직접 벤치에 사인을 보냈다.

Yong Teck Lim via Getty Images

류현진(32‧LA 다저스)의 강판 원인이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밝혀졌다.

류현진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⅔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볼넷 2실점하고 물러났다.

2회말 2사까지 잡은 류현진은 몸에 이상을 느낀 듯 벤치를 향해 사인을 보냈고,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올라와 상태를 체크했다.

잠시 마운드에 머물러 있던 류현진은 더 던지지 않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시즌 첫 2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2.08로 선전하고 있던 류현진은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첫 볼넷을 내준 데 이어 2이닝도 던지지 못하고 부상으로 빠졌다.

이후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부상 부위가 지난해 다쳤던 왼쪽 사타구니라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런킷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은 왼쪽 사타구니 근육 염좌로 빠졌다. 지난해 5월 부상을 당했던 곳과 같고, 당시 3개월간 결장했다”고 전했다.

플런킷의 설명대로 류현진은 지난해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왼쪽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고, 8월 16일이 돼서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을 통해 복귀한 바 있다.

한편 정확한 부상 정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