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4월 08일 14시 38분 KST

제주서 일본뇌염 모기가 발견됐다

전국에 주의보가 내려졌다.

Kwangmoozaa via Getty Images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지역에서 일본뇌염을 옮기는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지난 6일 채집된 사실이 확인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내린다고 8일 밝혔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해마다 전국에서 일본뇌염을 옮기는 모기가 처음 채집될 때 발령된다. 현재 제주 이외 지역에서는 일본뇌염 모기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최근 들어 기후 온난화로 발령 시점이 계속 빨라지고 있으나, 올해는 지난해보다 닷새 가량 늦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봄철이 예년에 견줘 낮은 평균기온을 기록하고 일교차가 심해 모기가 늦게 출현한 것으로 추정했다.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밤에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이 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경우 10명 가운데 2~3명은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 동안의 일본뇌염 통계를 보면 신고된 환자의 약 90%가 40살 이상으로 나타나 이 나이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12살 이하 아동은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받아야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