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8일 15시 34분 KST

박영선, 김연철 임명 강행에 대한 각 당 반응

정의당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김연철, 박영선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하면서 신임 장관 5인에 대한 임명이 최종 결정된 가운데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임명 강행에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연철 통일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진영 행정안전부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흠결 덩어리’ 김연철·박영선 후보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장관으로 임명했다”며 ”두 후보자의 임명 강행으로 국민 불행이 시작됐다. 민정·인사수석 경질까지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결정은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어 ”문 대통령은 불통, 오만, 독선의 결정판인 인사 강행에 대해 총체적 책임을 지고,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측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지적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해당 부서 장관으로서 결정적 하자와 직무 수행 부적합이라 할 수 없다”며 ”도리어 업무 수행능력을 제대로 평가해야 하는 청문 과정은 이번에도 업무 수행 보다는 시종일관 흠집을 들춰내는 정쟁 반복으로 끝나고 말았다. 자유한국당은 제발 정쟁이 아닌 민생 경쟁에 나서길 촉구하다”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임박한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한 한반도 비핵화 등 통일부의 막중한 무게를 고려했을 때 장관의 자리는 한시도 비워둬서는 안 된다”며 ”또한 중소상공인 보호 등으로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의 전방위적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점을 고려했을 때 두 장관의 임명의 불가피함은 이해된다”고 덧붙였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경제, 안보, 외교 참사는 인사 참사에서부터 시작된 것”이라며 ”인사참사는 인사 폭거로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오늘 또다시 독선과 아집의 장관임명식을 보게 될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 오늘 독불장군식으로 기어코 내 사람이 먼저라고 임명한다면 저희로서는 대통령이 대한민국과 국민을 포기한 것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그동안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에 대해 지명철회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며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임명강행으로 답한다면 대통령의 불통과 일방통행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행 인사청문제도는 후보자가 아무리 부적격하더라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 그만”이라며 ”촛불정신을 그렇게 강조하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가 시스템 개선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인사청문 제도 개선에 앞장서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리얼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해 ‘장관의 인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이 45.8%,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으므로 반대한다’는 반대 응답이 43.3%로, 찬반 양론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