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7일 17시 45분 KST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연기가 모두 빠지고 안전이 확인되면 열차를 다시 정차할 방침" - 9호선 관계자

YOON_D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열차 운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7일 오후 4시 7분께 가양역 10번 출구 인근 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해 오후 4시 34분께 불길이 잡혔다.

이 불로 인해 가양역 역사 안으로 연기가 유입됐으며, 승객 일부가 대피하고 2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역사 안 연기를 빼내기 위해 환기 시스템이 가동 중이며, 오후 4시 20분께부터 9호선 양방향 열차가 가양역을 무정차 운행 중이다.

9호선 관계자는 ”연기가 모두 빠지고 안전이 확인되면 열차를 다시 정차할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