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4월 04일 22시 45분 KST

고양이도 제 이름 알아듣는다

고양이 카페의 고양이는 알아듣지 못했다.

Anton Parshunas via Getty Images

개는 사람과 소통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손가락 끝이 아니라 그것이 가리키는 물체를 바라보고, 크고 작은 먹이 가운데 주인이 관심을 보이는 작은 쪽을 선택하기도 한다.

개보다 가축화 역사가 짧고, 인위적 선택이 아니라 스스로 사람 곁으로 다가온 고양이는 개보다 사람과 소통하는 능력이 떨어진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개 만큼은 아니라도 1만년 가까운 가축화 과정에서 고양이가 쌓아온 소통 능력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 최근 밝혀지고 있다.

먹이를 조르는 고양이는 주인이 뿌리치기 힘든 아기 울음 소리와 같은 주파수로 가르랑거린다.(▶관련기사: 고양이 ‘골골송’을 거부할 수 없는 이유) 사람이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것을 단서로 먹이를 찾고, 낯설고 무서운 물체를 만나면 주인의 얼굴을 쳐다본다. 주인의 표정에 따라 행동을 바꾸기도 하고, 주인과 낯선 사람의 목소리를 구분한다.

그렇다면 고양이는 얼마나 말귀를 알아먹을까. 개는 1000개 단어를 구별하는 특별한 재능을 보이기도 하지만, 보통 30가지 말은 알아듣는다. 개 말고 원숭이, 돌고래, 앵무새가 사람 말을 알아듣는데, 고양이도 그 반열에 들까.도쿄대 동물행동학자 아츠코 사이토 등 일본 연구자들은 이런 문제의식에서 고양이 78마리를 대상으로 실험에 나섰다.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 4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고양이는 음소의 차이에 기초해 사람이 말하는 내용을 구분할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 고양이는 자기 이름을 부르는 것을 알아듣는다는 얘기다.

고양이의 이런 능력은 고양이 주인이라면 이미 ‘알고’ 있을 터이지만, 이를 실험을 통해 객관적으로 증명하는 일은 그리 간단치 않다. 연구자들은 먼저 고양이에게 네 개의 단어를 들려주었다. 고양이 이름과 비슷한 길이의 단어를 이름과 비슷한 악센트로 발음했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가정에서 여러 마리를 기르는 고양이는 제 이름을 알아들었지만 고양이 카페 고양이는 그렇지 않았다. 

고양이의 반응 정도는 소리 나는 쪽으로 귀 돌리기, 고개 돌리기, 소리내기, 꼬리 움직임, 이동 등의 여부로 측정했다. 네 개의 단어를 들려주었을 때 고양이의 반응 정도는 예상대로 차츰 약해졌다. 익숙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네 번째 단어를 듣고 다섯 번째로 자기 이름을 듣자 반응이 갑자기 증폭됐다. 이름이 또 다른 단어였다면 반응이 줄어들어야 하겠지만, 역전된 것이다. 주인이 아닌 다른 사람의 목소리로 실험했을 때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이름에 남다른 반응을 보인 이유가 혹시 늘 듣던 소리이기 때문은 아닐까. 이에 연구자들은 한 집에 여러 마리가 함께 사는 고양이를 대상으로 네 개의 다른 이름을 부른 뒤 마지막에 그 고양이 이름을 부르는 실험을 했다. 앞서 실험처럼 고양이는 자기 이름에 현저하게 큰 반응을 보였다.

여러 마리의 고양이가 손님과 수시로 어울리는 고양이 카페의 고양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는 흥미롭게도 자기 이름과 다른 고양이 이름에 반응의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자들은 “손님마다 고양이를 부르는 이름의 억양에 차이가 나는 등 환경 조건 탓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을 통해 연구자들은 “적어도 가정에서 기르는 고양이는 자기 이름을 다른 단어나 다른 고양이 이름과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런 행동이 나타나는 이유로 연구자들은 “고양이의 이름을 부른 뒤 이어지는 먹이 주기, 쓰다듬기, 놀이 등의 좋은 기억과 병원 가기, 목욕하기 등 싫은 기억이 연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또 말귀를 알아듣는 능력을 고양이 복지 향상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위험한 장소나 물건을 가리키는 특정한 말을 고양이에게 가르쳐 이를 피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tsuko Saito et al, Domestic cats (Felis catus) discriminate their names from other words, Scientific Reports (2019) 9:5394 | https://doi.org/10.1038/s41598-019-40616-4

‘사람과 동물을 잇다, 동물전문 매체 ‘애니멀피플’ 바로가기′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