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4일 14시 19분 KST

배우 최태준이 대본 리딩을 진행한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하차한다

대본 리딩 이후 배우가 출연을 최종 고사한 경우는 흔치 않다.

뉴스1

배우 최태준이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하차한다.

4일 일간스포츠는 단독으로 최태준이 ‘호텔 델루나‘에서 최종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태준은 대본리딩까지 마쳤으나, 맡기로 한 ‘조우현’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가 달라 결국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보도가 나온 뒤 최태준 측도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날 최태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캐릭터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이해의 격차를 보여 결국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OSEN에 따르면 최태준은 지난 달 초 진행된 ‘호텔 델루나’ 전체 대본 리딩에 참석했다. 대부분의 배우들은 출연을 결정한 뒤 대본 리딩에 참석하는 바, 대본 리딩 이후 출연을 최종 고사한 경우는 흔치 않다.

앞서 일간스포츠는 최태준이 하차한 자리는 신인배우 이태선이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뉴스1에 따르면 tvN 측은 ”‘조우현’ 역은 다른 배우와 논의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라며 ”보도를 통해 알려진 이태선씨는 다른 역할로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호텔 델루나’에는 배우 여진구와 아이유가 출연하며,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