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4일 14시 23분 KST

검찰 수사단이 김학의·윤중천·경찰청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최대한 신속하게 하고 싶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폭력 의혹사건’ 재수사를 맡은 검찰 수사단이 4일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지난달 29일 발족해 이달 1일 정식 출근한 뒤로 3일만이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과거사위에서 권고한 사건과 관련해 1차적으로 필요한 부분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광진구 김 전 차관 주거지, 건설업자 윤중천씨 사무실 등 여러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 등을 입증하기 위한 자료가 있는 장소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산하 디지털포렌식센터에도 일부 인력을 보내 당시 수사기록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2013년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것과 관련해서다.

수사단은 문무일 검찰총장 임기 내 수사를 마무리하는 등 신속수사 의지를 보여왔다. 여환섭 단장은 이와 관련 서울동부지검에서 연 첫 브리핑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하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수사단은 윤중천씨를 출국금지하고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은 지난달 피내사자 신분으로 긴급 출국금지 조치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