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03일 15시 00분 KST

트럼프 대통령 '마라라고 별장'에 보안 구멍이 뚫렸다

당시 트럼프는 리조트 내에서 골프를 치고 있었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주 주말을 보내는 플로리다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의 보안 문제가 다시 한번 입방아에 올랐다.

토요일이던 지난달 30일 장유징이란 이름의 중국 여성이 경비원에게 거짓말을 하고 보안 점검대를 통과한 뒤 접수대까지 침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은 2일 전했다.

이 여성은 이날 정오를 조금 넘긴 시간 리조트의 보안 점검대에 접근해 “수영장에 간다”며 통과를 요구했다. 경비원들은 “정식 회원인가”, “다른 이를 만나러 온 것인가”라고 물었지만, 언어 문제로 인해 명확한 의사 전달이 되지 않았다. 경비원들은 그녀가 “장이란 이름을 가진 회원의 친적”일 것이라 보고 일단 안으로 들여보냈다.

이 여성은 이어 접수대 직원에게 “저녁에 열리는 유엔 중미협회 행사에 참석해야 한다”며 시설 안으로 들어가려 했다. 하지만, 이날 그런 행사는 없었다. 직원이 이를 추궁하자 여성은 “나중에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일찍 왔다. 시설을 돌아보고 사진을 찍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직원들이 그를 별도의 장소에 데려가 재차 방문 이유를 묻자 “중국인 친구 ‘찰스’가 상하이에서 팜비치까지 여행하라고 했다. 그리고 이날 행사 참석해 대통령 가족들에게 미-중 간 외교와 경제 관계에 대해 얘길 들어보라고 했다”는 영문을 알 수 없는 얘길 했다. 이 여성은 곧바로 불법침입 혐의로 체포됐다.

이 여성의 소지품엔 핸드폰 4개, 노트북, 유에스비(USB) 저장장치, 여권 2장 등이 들어 있었다. 특히, 유에스비 안에는 악성(바이러스) 프로그램이 들어 있었다. <워싱턴 포스트>는 “접수대를 통과하면 그 뒤엔 시설의 거의 모든 곳에 접근할 수 있다. 대통령과 보좌관들이 마라라고에서 자주 머무는 상황에서 이 시설의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무렵 리조트 내에서 골프를 치고 있었다.

마라라고 리조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지도자를 초청해 정상회담을 여는 장소기도 하다. 그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이 이곳을 방문했다. 미국 수사당국은 이 중국인 여성이 왜 이 시설에 침입했는지 자세한 이유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