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3일 09시 57분 KST

승리가 대포통장을 동원해 '버닝썬' 자금 수천만원을 횡령한 혐의가 추가로 포착됐다

승리가 현재 받고 있는 혐의는 성매매 알선,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 그리고 횡령 3가지다.

뉴스1

전 빅뱅 멤버 승리의 추가 횡령 혐의가 포착됐다. 경찰은 승리가 개인적 자금 운용을 위해 ‘버닝썬’ 자금 일부를 횡령한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중앙일보는 단독으로 경찰이 클럽 ‘버닝썬‘에서 나간 자금 중 일부가 대포통장을 통해 승리 측으로 흘러간 정황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경찰은 ‘버닝썬’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중 대포통장으로 의심되는 계좌를 발견해 계좌 명의자 5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소환 조사 결과 경찰은 ”승리 측과 관련이 있는 계좌로 쓰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이 잠정 파악한 횡령 금액은 수천만원대로, 경찰은 승리 등 ‘버닝썬’ 운영진이 탈세보다는 개인적 자금 운용을 위해 대포통장을 동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승리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와 함께 운영했던 술집 ‘몽키뮤지엄’ 수익금 일부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이 돈의 사용처를 추가 확인한 뒤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승리가 현재 받고 있는 혐의는 성매매 알선,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 그리고 횡령 3가지다.

한편 승리 측 변호인은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모르겠다는 입장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승리 측 변호인은 ”해당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아봐야 그 내용을 알고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