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2일 16시 55분 KST

자유한국당이 경남FC 징계에 대해 사과했다

경남FC가 부담해야 할 제재금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자유한국당이 경남FC 징계와 관련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구단과 축구팬에 사과했다.

 

 

지난달 30일 자유한국당은 경남FC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축구경기장 내에서 선거 유세를 벌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당시 경기장 홈구단이었던 경남 FC에 대해 “정치적 중립은 K리그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엄중히 경고 받는 사안”이라며 제재금 2천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

자유한국당은 그러면서 연맹에 ”경남FC 구단이 적극적인 조치를 성실히 수행한 점을 감안하여 이 결정을 재고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이번 징계가 ”선거를 하루 앞둔 첨예한 시점에서 긴급하게 이루어졌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이번 계기를 통해 선거법 뿐만 아니라 스포츠 현장의 내부 규정도 꼼꼼히 살펴 정치활동에 임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또 ”경남FC가 경남도민, 창원시민의 사랑을 받는 명문 축구단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나 경남FC가 부담해야 할 제재금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경남FC는 앞서 ”벌금 징계가 결정된다면 자유한국당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