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2일 15시 13분 KST

국방부가 '제주 4·3사건'에 대한 공식 유감을 표명한다

지금까지 유감 표명이나 사과는 없었다

뉴스1

국방부가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수많은 희생자를 낸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공식 유감을 표명한다. 사건이 벌어진 지 72년만이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내일(3일)이나 모레(4일) 제주 4·3 행사가 열리는 광화문광장을 방문해 희생자를 애도하고 (4·3 사건에 대한) 유감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서 차관은 3일 오전에 열리는 4·3 추념식에는 참여하지는 않는다”며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별도의 추모공간에서 (4·3 사건 당시) 무고한 양민 희생이 있었던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1일부터 1954년 9월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군·경의 양민학살 사건 전체를 가리킨다. 지금껏 국방부는 제주 4·3사건은 군·경이 투입돼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는 태도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제주 4·3사건에 대한 유감 표명이나 사과는 없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경두 국방 장관이 4·3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검토 중”이라면서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