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1일 10시 05분 KST

1년 만에 다시 만난 '무한도전' 멤버들이 '시즌2' 가능성을 언급했다

종영 1주년 맞이 회동을 가졌다

 

MBC ‘무한도전’ 출연진이 종영 1주년을 맞이해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조만간 뵙길 소망한다”는 유재석의 말처럼, 시즌2 기대감을 높인 자리였다.

지난달 31일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즌1 종영 1주년을 맞아 박명수와 하하의 SNS를 통해 깜짝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찬 광희 등 ‘무한도전’을 거친 멤버들이 모여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유재석은 ”벌써 1년”이라면서 ”지난해 3월31일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내일이 만우절이다.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라며 오랜만에 시청자들과 만나 기뻐했다.

 

 

이날 자리에는 전 멤버 정형돈과 노홍철은 참석하지 못 했다. 대신 영상통화를 통해 등장했다. 정형돈은 ”좋은 추억 만들길 바란다”고 인사했고, 노홍철은 ”내가 감히 ‘무한도전’을 외치며 말은 못 하겠다. 일단 너무 죄송하다”며 ”계속 각자의 분야에서 뜨거운 도전을 하시길 바란다. 파이팅하자”고 응원했다. 유재석은 길, 전진 등 이전 멤버들에 대해서도 ”보고싶다”고 언급했다.

또 유재석은 ‘무한도전‘이 시즌2로 돌아오기까지 공백기가 길어져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 그는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죄송하다”면서 ”오늘도 ‘언제 ‘무한도전‘을 볼 수 있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 모든 분들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것에 감사하다. 그래서 저희도 빨리 만나고 싶다”며 “1년이 어찌 갔는지 모르겠다. 빠르면 6개월~1년 안에 돌아오지 않을까 했는데 (공백이) 길어져서 아쉽다”고 털어놨다.

시즌2와 관련한 기대감을 높이는 발언들도 나왔다. 유재석은 ”정말 빠른 시간 안에 찾아뵀으면 좋겠다. 올해 안에는 뵀으면 좋겠다”며 ”세형이와 세호는 ‘무한도전’ 가요제도 못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시청자들이 기다려주시면 꼭 돌아가겠다. 조만간 뵐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고백했다.

한편 ‘무한도전‘의 김태호 PD는 올해 상반기 오는 5월 중 새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앞서 김태호 PD는 지난 2월말 신규 예능 계획을 발표하면서 ”‘무한도전’을 선보이기 위해 약 두달 정도 새롭게 돌아오려는 노력을 했지만 내부 시스템이 시청자의 기대를 충족할 만큼 준비가 안 됐다. 돌아오려는 노력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