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1일 09시 06분 KST

경남 FC, "구단 징계받으면 자유한국당은 법적인 책임져야할 것"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3월 30일, 프로축구 경남 FC가 위기에 처했다. 경기에 져서가 아니다. (이날 경남FC는 대구FC에 2:1로 승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4.3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지윤 후보, 그리고 자유한국당의 선거운동원 때문이다. 이날 황교안 대표와 강지윤 후보는 경기가 열린 창원축구센터를 찾아 선거운동을 벌였고, 경기장에 들어가서도 지지를 호소했다. 그런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정당명‧기호‧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 착용이 금지된다. 또 정당명이나 후보·기호·번호 등이 적힌 피켓·어깨띠·현수막 등의 노출이 불가능하다. 이 규정을 위반할 경우 구단은 10점 이상의 승점 삭감, 무관중 홈경기, 제3지역 홈경기 개최, 20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등의 징계를 받을 수 있다.

4월 1일, 경남FC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1. 경남FC는 경기 전 선거 유세와 관련해 한국프로축구 연맹으로부터 사전 지침을 전달받았다.

″경호 업체와의 미팅 시에 동 지침을 전달하여 경호 업체 측에서도 경호 담당자가 충분히 숙지하여 철저히 준비할 수 있도록 조치하였고 선거 유세가 있는 경기 당일에 연맹에 주의 사항을 재차 확인하여 경기장 내 선거 운동 관련지침을 모든 임직원들이 인지하고 있었다.”

2. 황교안 대표에게 그 옷을 입고는 입장 못한다고 공지했다.

″경호 업체 측에서 정당명, 기호명, 후보자명이 표기된 상의는 입장불가로 공지를 하였다. 그러나 일부 유세원들은 ‘입장권 없이는 못 들어간다’는 얘기에도 이를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들어가면서 상의를 벗지 않았다.”

 

뉴스1

3. 경기장에서 유세하길래 그것도 만류했다

″(구단 소속) 직원이 경기장에서 유세를 하는 모습을 보고 달려가 “경기장 내에서는 선거유세를 하면 안된다”, “규정에 위반된 행동이다”라며 선거유세를 만류하는 과정에서 강 후보측과 실랑이가 벌어졌다. 강 후보 측에서는 이를 무시 한 채 계속 선거 활동을 진행했으며, 직원에게 “그런 규정이 어디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하고 있네”라고 하면서 선거 활동을 계속 진행했다.

4. 강지윤 후보는 법적인 책임을 져야할 것

″경남FC가 이번 사태로 인해 불명예스러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사과를 받아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며 만일 구단이 징계를 받게 된다면, 연맹 규정을 위반한 강 후보 측에서는 경남 도민과 경남FC 팬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은 물론, 징계 정도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뉴스1’에 따르면 3월 30일 창원축구센터 방문이 논란이 되자, 자유한국당 측은 ”사전에 선거관리위원회 문의한 결과, 후보자가 선거 유니폼을 입고 입장해도 된다는 유권해석을 받고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또한 황교안 대표는 3월 31일, 기자들에게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규정을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다”며 ”이번에도 나름대로 노력을 했는데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었더라면 앞으로는 그런 부분이 없도록 할 것이고, 앞으로도 법을 잘 지키면서 국민들에게 저희를 알리려는 노력을 잘 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축구연맹은 4월 1일 오후 경남FC로부터 사건에 대한 정확한 경위서를 받은 뒤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