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31일 12시 12분 KST

청와대가 '미국과 먼저 조율하고 북을 만나는 방식'을 언급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4·11 한-미 정상회담 조율차 방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30일(현지시각)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순서와 관련해, ‘한-미 조율 후 남북 대화’ 방식을 언급했다.

4월11일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 정상회담 의제 조율 등을 위해 이날 오전 워싱턴 인근 덜레스공항에 도착한 그는 기자들이 ‘한-미 정상회담 전에 대북 특사를 보낼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시퀀싱(순서)을 말하는 건데, 동맹국인 미국과 먼저 조율해서 만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라고 본다”고 말했다.

 

뉴스1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북한과의 소통을 위해 다양한 옵션을 고려하고 있지만 내가 (워싱턴에) 출장 오기 전까지만 해도 북한에 특사 파견을 추진하시는 건 아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종합해 보면, 현재로서는 4월11일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물을 갖고 남북이 대화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나 4월11일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사이에 고위급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김 차장은 워싱턴 방문 목적과 관련해 “2차장 취임하고 난 다음 첫 미국 출장”이라며 “국가안보회의(NSC) 상대방인 (백악관) 찰스 쿠퍼만 부보좌관과 월요일(4월1일) 만나 한-미 정상의 회의 의제를 설정하러 왔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4월3일까지 워싱턴에 머무르면서 상원 군사위, 정보위, 외교위 관계자들도 만나 정부 입장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한-미 정상회담 관련 의제에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관련 제재 면제 문제가 포함될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그건 지금 제가 코멘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 제재를 완화하되 비핵화 이행이 안 될 경우 제재를 복원하는 ‘스냅백’ 방안을 이번 방미 기간에 미국과 협의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김 차장은 “글쎄, 그것에 대해선 제가 노코멘트”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비핵화 관련해 정부가 제안하는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 방식에 미국이 합의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중요한 것은 목적이 같아야 하는 것”이라며 “비핵화의 포괄적인 정의가 중요하지 않겠냐. 그 목적을 달성하는 것과 방식을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차장은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 의사를 밝히며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그 이슈에 대해서도 정상 수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서 아마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미국이 북한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이전시키고, 모든 핵시설과 탄도미사일은 물론 화학·생물전 프로그램까지 모두 해체해야 한다는 포괄적 요구를 담은 문서를 북한에 건넸다는 <로이터> 통신 보도를 우리 정부도 파악하고 있었냐는 질문에 “예. 그건 다 디브리핑(보고)을 받고 있었다”고 답했다.

김 차장은 향후 북-미 대화 방식과 관련해 “지금까지 톱다운 방식을 했기 때문에 여기까지 결과가 나지 않았나”라며 “이 상태를 계속 유지해야 하고 톱다운 방식으로 계속 궤도 내에서 대화가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심축이 돼온 현재까지의 대화 방식을 앞으로도 이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러시아를 방문하기도 한 김 차장은 북한-러시아 정상회담 가능성에 관해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 두 국가끼리 지금 진행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확실한 답을 얻지는 않았다”면서도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