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31일 11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31일 11시 13분 KST

문 대통령이 조동호 과학기술부 장관 후보의 지명을 철회했다

후보자 검증의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31일,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조동호 후보자에 대해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동호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며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는 검증의 완결로 볼 수 있다”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동호 후보의 지명철회 발표 이전에 자진 사퇴 의사를 표한 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의 인사 실패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