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3월 30일 17시 45분 KST

오늘(30일) '지구를 위한 1시간' 동안 서울 곳곳의 불이 꺼진다

'어스아워 2019'에 한국도 동참한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오늘(30일) 밤 8시 30분. 여의도 63빌딩을 비롯해 세빛섬, 서울시청, 남산타워, 국회의사당 등 서울 곳곳에 있는 랜드마크의 불이 1시간 동안 꺼진다. 기후변화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을 지키기 위한 행사 ‘어스아워 2019’에 한국도 동참하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계자연기금(WWF) 한국본부는 이날 오후 8시30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어스아워(Earth Hour) 2019’ 행사를 개최한다. 

‘어스아워’는 환경 파괴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도시의 랜드마크를 소등하는 행사로,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된 후로 매년 참가국이 늘었다. 프랑스(파리 에펠탑), 영국(런던 버킹엄 궁전), 한국(서울 남산타워)에서도 어스아워 행사에 동참했다.

올해에는 188개국 1만8000여개 랜드마크가 행사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