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9일 16시 22분 KST

공군 첫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청주기지 도착하다

올해에만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우리 공군이 운용할 첫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가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한다. F-35A 2대는 공군의 수령절차를 거쳐 4~5월께 전력화될 예정이다. 한국도 스텔스 전투기를 보유한 나라가 됐다.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하는 F-35A는 우리 공군이 지난해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넘겨받은 6대 가운데 2대다. 다음달부터 거의 매달 F-35A 2대가 들어와 올해에만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021년까지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가 모두 예정대로 전력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014년 3월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4천억원을 투입해 F-35A 4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최대 속력이 음속의 1.8배이고, 전투행동반경이 1093㎞에 이르는 F-35A는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아 전략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공군은 2017년 말부터 전투기 조종사들을 미국으로 보내 비행훈련을 실시했다. 지난해 7월에는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루크 공군기지에서 우리 조종사가 처음으로 단독비행 훈련을 했다. 공군은 F-35A가 청주기지에 도착하면 부대 차원의 환영행사를 열 예정이다. 공식 전력화 행사는 4~5월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