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3월 29일 14시 17분 KST

메리츠에서 의료비 보장 장기 고양이보험이 최초로 나왔다

가입 대상은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의 국내 거주 모든 반려묘다.

뉴스1

메리츠화재는 반려묘 의료비를 보장하는 업계 최초 장기 고양이보험 ‘(무)펫퍼민트 Cat보험’을 4월1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가입 대상은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의 국내 거주 모든 반려묘다. 펫퍼민트는 연간 500만원 한도의 통원의료비보장(통원수술 포함)을 기본으로 하고, 같은 한도의 입원의료비보장(입원수술 포함)은 선택적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의료비 보장비율은 50%와 70%를 고를 수 있다.

펫퍼민트는 3년마다 갱신되고 최대 만 20년까지 보장한다. 보험료는 0세, 70% 보장형으로 통원의료비 보장만 가입했다고 가정할 때 2만9070원 수준이다. 입원의료비보장까지 모두 가입하면 보험료는 약 4만3150원이다. 

펫퍼민트 가입자는 전국 모든 동물병원에서 진료한 의료비를 보장받는다. 또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전국 약 1600여개 동물병원에서는 보험금이 자동 청구된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