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28일 15시 20분 KST

박영선이 황교안에 던진 김학의 언급은 2013년 6월 17일의 영상으로 남아있다(영상)

2013년 6월 17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현장

뉴스1

3월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놀라운 주장이 나왔다. 과거 법제사법위원장 역임 당시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검증을 제대로 못했다는 질의에 박 후보자가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을 만나 (김학의) 동영상 CD를 꺼내 (보여주며)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굉장히 문제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는 주장이었다. 이때 박영선 후보자는 당시 동영상 CD를 박지원 의원과 함께 봤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박 후보자의 주장에 대해 ”턱도 없는(어림없다) 소리”라며 ”그런 CD는 본 적이 없다. CD를 왜 법사위원장실에서 보느냐”고 반박했다.

그런데 3월 28일, 박 후보자가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영상기록이 나왔다.

이 기록을 언급한 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다. 이날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박의원은 2013년 당시 박영선 의원이 황교안 법무부장관에게 이야기한 후 자신에게 전화를 걸었다며 ”(당시 박영선 의원이 말하길) 황교안 장관한테 (김학의 차관 만류를) 이야기했더니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했었다”고 전했다.

또한 이에 대한 내용이 2013년 6월 17일에 열린 법사위에서 언급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국회방송의 기록을 보면 이때 박영선 의원이 황교안 장관에게 한 말은 다음과 같다.

“아마 장관님은 김학의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저희가 그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질문드리지 않은 것입니다.”

박지원 의원은 해당 기록에 대해 설명하며 “그때 (국회 동영상을 보면) 박 위원장, 황 장관의 두 얼굴이 클로즈업돼서 나란히 보이는데 거기 보면 황 장관이 미묘하게 눈을 깜빡거린다. 그러면서 고개를 미세하게 끄덕이는 모습이 보인다”고 말했다.

아래는 박영선 후보자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해당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