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28일 11시 08분 KST

문 대통령, 대구 방문 때 ‘날계란 봉변‘ 당할 뻔했다

현장에서 설득해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경제 투어 일곱번째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한 뒤 시장에서 연근 등을 구입하고 있다. 

지난 22일 대구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날계란을 맞을 뻔 했다.

28일 경찰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22일 낮 12시20분께 대구 서구 내당동 반고개 무침회골목 ㅍ식당 앞에서 대구 서부경찰서 정보관 박경주 경사는 검은색 비닐봉투를 들고 있는 60대 여성을 발견했다. 박 경사가 이 여성에게 “뭐를 들고 있느냐”고 묻자 이 여성은 “계란”이라고 답했다. 비닐봉투 안에는 날계란 20개가 들어있었다. 이 여성은 “계란을 왜 들고 있느냐”는 박 경사의 질문에 “(문 대통령에게) 던지려고 갖고 있다”고 했다. 당시 ㅍ식당 주변에는 수십명이 문 대통령을 보러 나와있었다.

박 경사는 이 여성을 뒤쪽으로 데려가 설득했다. 이 여성은 박 경사에게 계란을 건네고 순순히 집에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10분 뒤인 이날 낮 12시30분 예정대로 이 식당에서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와 북구 칠성시장을, 오후에는 북구 전시컨벤션센터 엑스코에서 열린 세계 물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경찰 관계자는 “계란을 갖고 있던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지는 않았다. 현장에서 설득해 대화로 해결해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