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7일 23시 03분 KST

(MBC보도) 대만 린사모는 어떻게 버닝썬에서 돈세탁을 했을까?

버닝썬과 린사모에겐 윈윈 게임이다

MBC 방송 캡처

대만의 투자가 린사모 씨가 자신이 투자하고 승리가 운영에 관계한 강남의 클럽 버닝썬을 통해 대포통장을 통한 돈세탁을 했다는 MBC 뉴스데스크의 보도가 나왔다. 

MBC는 버닝썬이 법인 명의가 아닌 자금관리책 안모씨 지인들의 명의로 된 통장을 대포통장으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MBC 취재진이 확보한 한 대포통장의 사본을 보면 지난 8월 중순 2천 5백만원이 이중 하나의 대포통장으로 입금됐다. 돈을 보낸 곳은 ‘주식회사 버닝썬’이다. 

이 통장의 주인 A씨에 따르면 이렇게 들어온 돈을 현금으로 출금해 린 사모의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MBC 방송 캡처

MBC는 이런 식으로 이 통장에서만 4차례에 걸쳐 4천여만원의 돈이 세탁됐다고 밝혔다. 

린사모가 버닝썬에서 술을 마시고 술값을 2~3배가량 부풀려 결제하면, 버닝썬은 그 차액을 버닝썬의 이름으로 대포통장에 보낸다. 대포통장의 주인은 이를 현금화 해 린사모의 측근에게 전달하는 흐름이다. 

특히 MBC 측은 이 대포통장의 주인들을  버닝썬에서 일하는 ‘프리랜서 MD’로 등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버닝썬과 린사모 측 모두에게 윈윈인 게임이다. 

버닝썬은 측은 이를 통해 인건비 지출을 부풀려 탈세가 가능하고, 린사모는 여러 개의 대포통장을 통해 버닝썬의 이름으로 현금화한 자산을 추적당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MBC는 모집책으로 2명, 최소 대포통장 7개가 사용된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린 사모는 버닝썬 초기 투자금 24억 5천만 원 가운데 10억 원을 투자해 40%를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는 버닝썬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