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7일 1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27일 14시 05분 KST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경영권을 박탈 당했다

최고 경영자 자리에 오른 지 20년 만이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게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공항동 대한항빌딩에서 열린 57기 정기 주총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에 대해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했다. 대한항공 규정에 따르면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2/3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

조 회장은 1999년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최고 경영자 자리에 오른 지 20년 만에 경영권을 잃게 됐다. 

앞서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2대주주인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자전문위)는 26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조 회장이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의 침해 이력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업데이트

하지만 대한항공은 조양호 회장이 경영권을 박탈당한 건 아니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에서 볼 수 있다 .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