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7일 10시 00분 KST

만기 전역한 임시완이 군 생활과 설경구, 차기작 드라마에 대해 말했다(화보)

현장에는 아시아 팬 100여명이 모였다

뉴스1

배우 임시완(31)이 군에서 제대했다.

임시완은 27일 오전 경기도 양주 2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비공개 전역식을 치른 후, 당일 함께 진행되는 신병 수료식에 참석하는 병사 및 가족들에게 피해가 되지 않기 위해 따로 마련된 감악산회관에서 팬들과 언론에 전역 인사를 했다.

뉴스1

임시완은 지난 2017년 7월 11일 양주신병교육대에 입소해 5주간의 기초 군사 훈련을 마친 후 그간 육군 현역으로 복무했다. 당시 입소 현장에는 국내 팬 뿐 아니라 중국 일본등 해외에서 온 100여명의 팬들이 몰려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날 치러질 전역 인사 자리에도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온 팬들 100여명이 모습을 보였다.

임시완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전역하는 데 많이 와주셔 감사하다. 아직은 제가 많은 분들께서 묻지만 어떤 느낌인지 실감을 못 한다. 덤덤한 느낌도 있고 오늘 집에 가서 침대에서 자면 내일 아침에 느끼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뉴스1

이어 ”(군 생활이) 드디어 끝났구나 시원섭섭하더라”면서 ”지금 느낌은 저도 설명할 수 없는데 아직 실감이 안 난다. 다음날 아침에, 내일 일어났는데 늦잠 자고 나팔 소리가 안 들릴 때 전역을 했구나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임시완은 군입대 전과 후의 달라진 점에 대해 ”달라진 것은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저 스스로는 잘 모르겠고 일단 그렇게까지 1년 9개월, 길면 길고 짧다면 짧다고 할 수 있는 나를 지켜봐 준 여러분이 있어 그 부분에 감사하며 살아야겠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뉴스1

임시완은 함께 영화에 출연한 설경구와의 친분에 대해 ″너무 연락을 자주한다. 휴가 때도 여러 번 만났다”, ”그냥 영화 얘기도 하고 어떤 작품을 하는지 그런 얘기, 군대 생활이 어떤지, 앞으로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자주 또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또 ”설경구 선배님이 집밥을 먹여주고 싶다고 했다. 시간 될 때,오늘이라도 갈 수 있으면 가려고 한다. (‘킹메이커’) 촬영이 막바지라서 끝나고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뉴스1

전역 후 임시완의 복귀작은 OCN에서 방송될 웹툰 원작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가 될 전망이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누적조회수 8억뷰 , 일요 웹툰 39주 연속 1위 기록을 세운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