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7시 46분 KST

곽상도는 '문재인 딸 문제'를 건드려서 보복당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김학의 성폭력 사건' 관련 재수사 대상

김학의 전 차관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수사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곽상도 의원이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아무리 문재인 대통령 딸 문제를 거론했더라도 이건 정권이 너무 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곽상도 의원은 올해 초부터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의 해외 이주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당시 ”대통령 딸 가족이 급하게 부동산을 증여·매각하고 아이까지 데리고 외국으로 이주한 부분에 대해 국민이 궁금해한다”며 ”(문다혜 씨가) 자녀의 국제학교 입학 등 교육 문제로 이주한 것이라면 현 대한민국 교육제도에 흠결이 있다는 것이고, 생업에 종사하기 위한 것이라면 현 경제 상황에 대한 불만일 것”이라며 문제 삼았다.

곽상도 의원은 김학의 성폭력 사건의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 제기를 ‘정치보복‘으로 풀어가려는 것으로 보인다. 곽상도 의원은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범죄’ 의혹과 관련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며 ”문 대통령의 딸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사람에 대해 표적수사하라고 한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곽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문재인 대통령 딸과 관련된) 의혹을 제기하자 문재인 대통령 나서 김학의 사건을 찍어 수사를 지시했다”며 ”법무부 장관도 검찰총장을 지휘할 수 없는데 대통령이 위법 지시로 표적수사하고 딸 가족에 대한 답변 대신 보복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실이 감찰하지 않고 있고 특감도 임명이 안돼 대통령 친족에 대한 감사가 사각지대”라며”문재인 대통령 딸 다혜씨의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려 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