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3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26일 17시 08분 KST

김학의 의혹에 대해 박근혜가 '무고'라 말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조응천 당시 공직기강비서관의 말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근무하던 시절 ‘김학의 성범죄 의혹’에 대해 보고했으나 박근혜가 이를 묵살했다고 말했다. 공직기관 비서관은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 검증 및 감찰 업무를 맡는다.

 

경향신문의 단독 인터뷰에 의하면 조응천 의원은 “‘김학의 관련 소문이 있다, 만약 사실이라면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취지로 검증보고서에 썼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후 청와대 본관, 즉 대통령 쪽에서 ‘조응천이 허위사실로 김학의를 무고한다’는 반응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KBS는 조금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전했다. 보고서를 제출한 조응천 의원은 박근혜로부터 ”본인은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일을 덮어씌우냐”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한다. 조응천이 김학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도중 다투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런 일을 겪으며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 사이 비선 라인이 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과 상당부분 일치한다. 보도된 대검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에 따르면 3월 초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은 한 공직 후보자의 성접대 동영상이 돌아다니고 있으니 진상을 확인해보라고 지시했다. 업무를 진행한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이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이 김학의 당시 차관 내정자이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들까지 만나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같은 보고를 6번이나 올렸다고 했다.

그러나 3월 13일, 김학의에 대한 인사는 단행된다. 그리고 대검 진상조사단은 그 배후에 최순실이 있었음을 지목한다. 김학의의 부인과 최순실은 친분관계가 두터우며 ”이같은 친분으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고,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됐다”는게 진상조사단이 당시 청와대 검증팀 관계자로부터 확보한 진술이다.

조 의원은 김학의와 청와대와의 연결고리에 대해서는 부정했다. 그는 “경찰 출신 행정관을 통해 확인을 해봤지만 (동영상) 그런 것 없다’고 했고, 나도 수사책임자에게 전화를 했는데 ‘(내사) 안 한다’고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나중에 사실로 밝혀지면 대통령한테 엄청난 정무적인 부담이 된다. 나중에라도 (수사)한다는 얘기가 나오면 안된다’고 했고 ‘물론이다. 그런 것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한다.

조 의원은 당시 경찰 수사라인이 교체에 대한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임명 직후 언론에 ‘경찰, 김학의 내사’ 보도가 나오자 대통령이 격노했고, 허위보고의 책임을 물어 수사국장 등을 좌천시킨 문책성 인사”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