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0시 26분 KST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대학 신입생 5명이 사망했다

숨진 5명은 올해 대학에 입학했으며, 사고차량은 렌터카인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

강원도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대학 신입생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오전 6시31분쯤 강원 강릉시 강동면 심곡리와 금진리를 연결하는 해안도로에서 코나 차량이 바다에 빠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차량 창문은 모두 닫혀 있었으며, 남성 3명과 여성 2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탑승하고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해경은 차 안에 있던 5명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이들은 모두 숨진 상태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숨진 5명 중 동해 출신의 김모군 등 남자 3명과 원주 출신 김모양 등 4명은 신원이 확인됐으나 여성 1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모두 올해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차량은 이날 오전 4시 동해시의 한 업체에서 빌린 렌터카였다.

뉴스1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들의 시신은 현재 동해병원, 강릉동인병원, 동해동인병원, 강릉의료원, 강릉아산병원에 안치돼 있다.

해경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에 대비해 현장에서 수색 작업 중이며, 정확한 사고 시각과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