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4일 16시 35분 KST

국내 최장수 식당 상표는 '우래옥'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조리와 남강, 함지박이 그 뒤를 이었다.

한겨레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식당 상표는 평양냉면 전문점 ‘우래옥’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에 따르면 특허청은 24일 식당업에 관한 상표권 존속현황을 분석한 결과, 현재 유지되고 있는 상표권 중 가장 오래된 국내 상표는 ‘우래옥’이라고 밝혔다. 우래옥은 1969년 11월 상표권 등록을 마쳤다. 그 뒤를 ‘미조리’(1970년 등록)와 ‘신세계’(1974년 등록)가 이었다.

우래옥(又來屋)은 평양에서 명월관이라는 음식점을 경영하다 광복 직후 월남한 고 장원일씨가 창업한 평양냉면 전문점이다. 평양냉면 이외에도 비빔냉면과 불고기 등도 주요 메뉴다. 1960년대 초반에 접어들며 장씨의 아들 장진건씨가 물려받았다. 식당 상표 등록은 1969년에 이뤄졌지만, 실제 개업 시점은 그보다 훨씬 앞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지되고 있는 국내 장수 식당 상표(개인)는 우래옥과 미조리 이외에도 남강(1975년 등록), 함지박(1980년 등록), 진고개(1981년 등록) 등이다.

법인 가운데선 신세계와 삼성물산주식회사(1977년 등록), 라세느/LA SEINE(주식회사 호텔롯데, 1979년 등록) 순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