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4일 13시 29분 KST

이철희 의원이 'KT 경영고문' 14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정치권 인사가 6명으로 가장 많았다

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KT가 공식 업무도 없는 이들을  ‘경영고문’으로 앉힌 뒤, 자문료 명목으로 수천만~수억원을 지급해왔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이 이날 공개한 ‘KT 경영고문’ 명단에 따르면 KT는 모두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매달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했다. 정치권 인사 6명과 퇴역 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 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 등이며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른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중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측근은 3명이나 위촉됐다. 이들은 각각 홍 의원의 정책특보, 재보궐선거 선대본부장, 비서관을 지냈다. 위촉 당시 홍 의원은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방위) 위원장이었다.  
또 2016년 8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KT 경영고문으로 활동한 남모씨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18대 대선 박근혜 캠프 공보팀장을 지낸 인사로 확인됐다.
아울러 17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을 지낸 박성범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의원은 2015년 9월부터 2016년 8월까지 매월 603만원을 받고 KT 경영고문으로 활동했다.

2015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활동한 이모씨는 경기도지사 경제정책특보 경력을 발판으로 KT에 영입됐다. 정치권 출신 고문들은 매달 약 500만~800만원의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데일리에 따르면 이 의원 측은 KT에 줄기하게 이들의 경영고문 활동 내역을 요구했지만, 끝내 받지 못했다. 또, KT 직원들은 물론 임원들조차 이들의 신원을 몰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공식 업무가 없거나 로비가 주업무였던 셈이라며, 경영고문이 집중적으로 위촉된 2015년 전후는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SK브로드밴드-CJ헬로비전 합병 △황 회장의 국감 출석 등 민감 현안이 많았을 때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