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4일 10시 33분 KST

배우 이미숙이 "의혹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씨의 전속계약 분쟁과 얽혀 있다는 의혹이 있다

한겨레

배우 이미숙(59)씨가 최근 자신에게 고 장자연씨 문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추가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씨는 22일 저녁 소속사 싸이더스에이치큐(HQ)를 통해 이런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냈다. 그는 입장문에서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도 덧붙였다.

연루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그동안 입장을 밝히지 않은 데 대해서는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돼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칠까 조심스러웠다”고 해명하면서 “장자연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씨는 2009년 일어난 장씨 사망 사건이 자신의 전속계약 분쟁과 얽혀 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해 연예전문매체인 <디스패치>는 이씨가 2009년 1월 소속사를 옮기면서 장자연씨도 속했던 기존 소속사의 ㄱ 대표와 전속계약 분쟁을 빚었으며, 새로 옮긴 소속사의 ㅇ 대표를 통해 장씨가 ㄱ 대표로부터 입은 피해를 문서화하도록 하는 등의 대응에 나섰을 가능성을 비치는 보도를 최근 내보냈다.

장씨는 2009년 3월 재계·언론계 인사와 연예기획사 관계자한테서 성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문건을 남긴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