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4일 10시 51분 KST

서울 지하철에선 승객 1명당 510원의 적자가 발생한다

2017년 기준 도시철도 무임승차 손실은 약 6천억원이다

뉴스1

지난해 서울 지하철은 승객 1명당 510원의 적자를 기록해다. 노인 인구의 증가와 함께 무임승차에 따른 손실이 늘어서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서울 지하철의 1인당 수송원가는 1456원, 평균 운임은 946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승객 1명당 510원씩 적자가 발생한 것이다. 특히 1인당 적자폭은 2017년 499원에 견줘 11원(2.2%) 늘었다.

서울 지하철의 주요 적자 원인으로는 노인 무임승차 증가가 꼽힌다.  서울 지하철의 무임승차 인원은 지난해 2억6105만명으로 전체 탑승객(17억5천170만명)의 14.9%를 차지했다. 무임승차 비중은 2014년(13.7%)부터 꾸준히 증가해왔다.  무임승차 비중이 늘면 이에 따른 손실규모도 그만큼 커진다. 지난해 무임승차로 인한 손실액은 3540억원으로 전체 적자(5390억원) 대비 65.7%에 달했다.

무임승차 승객의 대다수(82%)는 노인이다. 노인 인구(2017년 기준 전체 인구의 13.5%)의 증가와 함께 노인 무임승차도 늘고 그만큼 무임손실도 커지는 것이다. 2017년 도시철도를 운영하는 서울과 인천 등 6개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한 무임승차 손실은 모두 5925억원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