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2일 18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22일 18시 23분 KST

이미숙이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전문)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뉴스1

배우 이미숙이 22일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미숙은 소속사 싸이더스를 통해 ”고인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 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돼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쳐질까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이미숙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며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미숙 소속사 측은 디스패치가 제기한 의혹(‘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에 대해 지난 18일 ″현재로선 뭐라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이미숙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이미숙입니다. 우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故 장자연 씨 관련 보도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되어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쳐질까 조심스러웠습니다.

故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습니다.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