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22일 18시 06분 KST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의문을 제기했다

황교안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겨냥해 ”(김학의 성폭력 사건)당시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비서관을 했던 분이 법무부 차관 경질(사퇴) 과정과 내용을 잘 몰랐다고 이야기하는데 그게 가능한 일이냐”고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차관이 경질됐는데 장관이 모르고 있고 (청와대) 민정수석이 모르고 있으면 누가 안다는 말이냐. 정부를 운영해본 사람으로서 가능한 일이냐”고 물은 뒤 ”제가 국무총리할 때 차관이 경질되면 반드시 원인, 요인 등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시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 (사퇴 원인 등을) 몰랐다면 정부 보고체계가 완전히 허위로 돌아갔다는 이야기”라며 만에 하나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이나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가 그 사실을 몰랐어도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김학의 사건의 재조명이 ‘황교안 죽이기, 정치적 의도’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대해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물타기라고 주장하는 것이 물타기이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하는 게 바로 정치적 의도”라며 “정말 문제가 없다면 프레임을 씌울 것이 아니라 특검이든 뭐든 수용해서 철저히 조사하라고 말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