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2일 15시 56분 KST

조직 문제로 갈등을 겪던 여성영화제가 재정비를 선언했다

집행위원장 연임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뉴스1

집행위원장 연임 문제를 놓고 갈등을 겪던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재정비를 선언했다.

그간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이하 : 여성영화제)는 이혜경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회와 김선아 전 집행위원장, 사무국이 집행위원장 연임 문제로 갈등을 겪어왔다. 지난 3월 15일에는 김선아 전 집행위원장이 몇몇 위원들과 함께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여성영화제 이사회는 3월 22일 공식 성명문을 통해 ”김선아 전 집행위원장은 해임된 것이 아니라 재신임안이 부결된 것”이라며 ”상호 신뢰를 회복하기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판단해 재신임안을 부결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여성영화제에 ”보다 나은 민주적 의사결정구조가 정착될 수 있도록 조직정비를 하겠다”며 ”더 나은 노동환경을 구축하고, 지역여성영화제와의 연결을 회복하고 시민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회적 공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한 이혜경 이사장은 같은 날 사임서를 내놓으며 ”8월로 다가오는 영화제가 차질없이 진행되기를 바라며 부디 많은 여성들에게 힘을 주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로 거듭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