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21일 17시 25분 KST

자유한국당이 "KT 청문회를 못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오는 4월 4일, 열릴 예정.

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4월 4일, 국회에서 ‘KT 청문회’를 열기로 했었다. 과방위 소속의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합의한 내용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자유한국당이 ‘KT 청문회’를 할 수 없다며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3월 21일, ‘뉴스1’에 따르면, 과방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예정된 법안소위에 참석하지 않았다.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김성태 한국당 간사가 어제 간사협의 과정에서 KT 청문회를 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오늘과 내일(22일)로 예정됐던 (과방위) 법안소위를 한국당 뜻대로 진행할 수 없다는 게 (청문회 불가의) 이유였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KT가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국회를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사실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하고 “KT 채용비리 의혹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황교안 당 대표로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저의가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이 말한 ‘김성태 한국당 간사’는 김성태 전 한국당 원내대표와 동명이인이다.)

과방위 위원들이 처음 ‘KT 청문회‘에 합의했을 때는 지난 KT 아현지사 화재에 관련된 질의를 하려했다. 그런데 그 사이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채용됐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검찰은 전직 KT임원까지 구속해 수사중인 상황이다. ‘뉴스1’에 따르면, 이미 전날 국회 관계자는 ”여당과 일부 야당이 최근 불거진 KT 채용비리 문제를 청문회에서 함께 다루자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자유한국당 측에서 ‘당초 청문회 결의방침 대로 아현지사 화재에 대한 것만 다루자’고 맞서 청문회 일정 역시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KT 채용비리 의혹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황교안 당 대표로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저의가 아닌가 싶다”고 밝힌 이유다.

한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의 과방위 소속 의원들은 ”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4월 4일 KT청문회 개최를 여야가 공히 확인한바 있다”며 ”또 다시 계획된 회의 일정을 연기하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