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3월 21일 17시 17분 KST

서울교대에 이어 경인교대 남학생들의 '단톡방 성희롱' 폭로가 나왔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남학생들은 뒤늦은 해명에 나섰다.

경인교대

예비 교사인 서울교육대학교 국어교육과 남학생들이 여러 해 동안 여자 후배들의 외모를 평가하는 등 성희롱 자료를 돌려봤다는 폭로에 이어, 이번에는 경인교육대학교 체육교육과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톡방’을 통해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경인교육대학교 대나무숲’에는 해당 단톡방 대화 캡처본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체육교육과 15학번과 기타 학번으로 이뤄진 남학우 단톡방에서 이뤄진 여학우 성희롱과 폭력적인 언사, 교수님에 대한 모욕적인 언사 등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뉴스1

해당 단톡방에는 여학생들에 대한 성희롱과 욕설이 수없이 오갔다. 제보자는 ”사태에 직접 가담한 가해자뿐만 아니라 해당 톡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졸업할 때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남학우들에게도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불거지자 해당 남학생들은 ‘체육교육과 15학번 남학생 일동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뒤늦은 해명에 나섰다. 이들은 ”여성은 단순한 성적인 존재가 아닌 존중받아야 할 인격체이지만 저희는 그것을 망각했다”며 ”저희의 명백한 잘못이며 성적 발언의 대상이 되었던 피해 학우에게 꼭 사과의 표현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경인교대 측은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교내 성폭력 전수조사에 나섰다. 또 이번 ‘단톡방 성희롱’ 가해 학생들의 신상을 확인한 뒤 학교 차원에서 징계를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인교대의 15학번 학생들은 대부분이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즉 ‘단톡방 성희롱’ 가해자는 이미 교사로 근무 중일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에 대해 경인교대 관계자는 ”졸업 후 교사로 근무하는 가해 학생의 경우, 관할 교육청에 성희롱 가해 사실을 통보하고 아직 재학 중인 학생의 경우 내부 절차를 거쳐 징계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