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21일 16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21일 17시 08분 KST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총기 규제 조치를 공개했다

테러 발생 6일 만에, 뉴질랜드가 총기 규제 조치를 발표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반자동 총기와 돌격소총에 대한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내용의 총기 규제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벌어졌던 총기난사 테러에 대한 후속 조치다. 아던 총리는 2주 내로 관련 법안이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간략하게 말하자면 지난주 금요일 테러 공격에 사용됐던 반자동 무기는 이 나라에서 금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저는 뉴질랜드가 모든 군대식 반자동 소총(MSSA)을 금지할 것이라는 사실을 발표합니다. 돌격소총(assault rifle)도 금지될 것입니다. 대용량 탄창도 금지됩니다. 반자동 무기 또는 그밖의 모든 군대식 반자동 무기로 개조하는 데 쓰이는 모든 부품도 금지할 것입니다.”

 

아던 총리는 현재 해당 총기나 부품을 소지하고 있는 이들이 이를 반납하면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가 이 무기들을 되사들이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비슷한 금지 조치를 시행했던 호주의 사례를 참고해 야생동물 퇴치 등을 위해 해당 총기 소지가 필요한 농가에는 별도 신청을 통해 예외 규정이 적용될 것이라고 아던 총리는 설명했다.

또 사냥 등에 흔히 쓰이는 0.22구경 소총과 엽총에도 일정 부분 예외가 적용되지만 그럼에도 총기 성능을 제한하는 규제가 적용될 것이라는 게 아던 총리의 설명이다.

YELIM LEE via Getty Images

 

아던 총리는 이같은 법안이 4월 첫째주에 개회되는 의회에서 ”긴급”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ABC뉴스는 의회 회기가 종료되는 4월11일까지는 새 법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법안이 마련되는 동안 정부는 이와 같은 총기들에 대한 판매 및 구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무책임한 판매상들이 몇 주 뒤에 금지될 무기들을 계속해서 판매하도록 방치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임시 조치를 취한 이유입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긴급칙령(Order in Council)이 발효됩니다. 이에 따라 사실상 제가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모든 무기들은 (엄격한) E등급 승인이 필요한 무기들로 지정될 것입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발표된 조치는 ”첫 단계”일 뿐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더 강력하고 효과적인 총기소유 허가 규제 및 보관 자격요건, 총기 규제를 위반하는 이들에 대한 페널티 등을 계속해서 수립해 나갈 것입니다. 이와 같은 수정안들이 모두 입법 절차를 거치도록 한다는 게 정부의 뜻입니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