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1일 10시 52분 KST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 정준영이 법원에 출석하며 읽은 입장문

"동의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뉴스1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21일, 예정됐던 오전 10시 30분보다 1시간 여 이른 9시 30분 무렵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정준영은 법원 앞에서 고개 숙여 인사한 뒤, 미리 종이에 적어온 입장문을 취재진 앞에서 읽었다.

뉴스1

먼저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 그리고 오늘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는 수사 내용 청구 내용을 일체 바꾸지 않고 법원에서 내려지는 판단에 따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고통받으신 피해자 여성분들, 사실과 다르게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입으신 여성분들, 저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 앞으로도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제가 저지른 일에 항상 반성하면서 살아가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만 ”‘단톡방’에 불법촬영 영상을 게시하기 전에 여성들의 동의를 받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하고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이를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의 구속여부는 이날 저녁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