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0일 20시 40분 KST

'포항 지진 원인' 발표에 정부가 포항 지열발전 영구중단한다고 밝혔다

포항 지진 원인이 지열발전소라는 발표가 나왔다.

뉴스1

정부가 2017년 11월 규모 5.4의 포항 지진을 촉발한 포항 지열발전소 사업을 영구 중단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원상 복구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현재 중지된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을 포항시 협조 및 절차를 거쳐 영구 중단하고, 해당 부지는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조속히 원상 복구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이러한 결정은 정부 조사연구단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산업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뉴스1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이날 조사단의 발표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갖고 ”조사연구단의 연구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정 차관은 포항지열발전이 정부기관에서 추진한 사업인 만큼 정부 배상책임을 묻는 질문에 ”현재 국가를 피고로 하는 손해배상 소송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법원 판결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조사 결과가 포항 외에 다른 지열발전소에도 영향을 미치느냐는 물음에는 ”울릉도 지열발전이 이미 중단되는 등 현재 경북 포항 외에 지열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곳은 없다”며 ”추가적인 사업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정 차관은 ”현재 포항 지열발전사업에 대해 감사원의 국민감사가 청구돼 있다”며 ”이와 별도로 정부는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 및 부지선정의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포항 지진 피해복구와 관련해 ”올해부터 5년간 총 2257억원을 투입하는 특별재생사업으로 주택 및 기반시설 정비, 공동시설 설치 등을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필요한 추가 조치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해 종합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포항지열발전소는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0년 12월 당시 산업부에서 지원하는 국가 연구개발(R&D)로 포항 북구 흥해읍 일대에 추진된 민·관 합동사업이다. 

총 473억원(정부 195억원, 민간 278억원)을 투입해 지난 2012년 9월에 착공한 이 사업은 넥스지오(주관기관)와 포스코, 이노지오테크놀로지, 지질자원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서울대학교가 참여하고 있다. 

산업부 산하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정부 연구개발 사업을 관리하는 주체로 이 사업 진행 상황 등을 보고받는 전담기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5.4 규모의 포항 지진은 전년 9월 경북 경주(규모 5.8)에 이어 한국 지진 중 두 번째로 강했다. 당시 135명의 인명피해가 났고 공식 재산피해도 850억원에 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