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0일 19시 11분 KST

국세청, YG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 착수한다

YG도 입장을 밝혔다.

뉴스1

국세청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은 20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성실히 조사를 받을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 중 한 곳인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승리의 전 소속사이다. 또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교동 클럽 ‘러브시그널’이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개별소비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국세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개별 납세 정보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YG엔터테인먼트는 특별 세무조사설과 관련해 ”통지받은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