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0일 16시 14분 KST

한국외대 교수가 강의 중 '승리와 정준영은 가해자이기도 하지만 피해자'라고 말해 논란이다

이런 논란은 한국외대에서만 빚어진 것이 아니다. 서강대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일었다.

뉴스1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강의 도중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언급하며 ”이들은 가해자이기도 하지만 피해자”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페이스북 페이지 ‘한국외국어대학교 대나무숲’에는 익명의 제보가 게시됐다.

제보자는 ”***과 화요일 강의 중간에 교수님께서 승리, 정준영 사건을 언급하시며 ‘가해자이기도 하지만 피해자‘라며 ‘공인이 일하는 게 힘들면 그런 게 분출구가 될 수도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보자는 ”도덕관념이 저 수준인 사람을 교수라고 강의를 들어야 한다니 기분이 좋지 않다”라며 ”강의 시간에 입조심하시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해당 교수는 발언 사실을 인정했으나, 성범죄를 옹호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교수는 ”그런 발언을 한 건 맞지만 성범죄를 두둔하려는 의도는 절대 아니었다”라며 ”연예인들이 감정, 욕구를 올바르게 발산하지 못할 경우 잘못된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본래 의도와 달리 불쾌감을 느꼈거나 상처를 받았다고 직접 이야기하는 학생이 있다면 얼마든지 해명하고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대학가에서 이런 논란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일 서강대에서는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클럽 ‘버닝썬’에서 불법 촬영돼 유포된 영상과 관련된 농담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강대 X관에 붙은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갑(甲) 교수님께 올리는 편지‘라는 제목의 대자보에 따르면 해당 교수는 ”‘버닝썬 무삭제 영상‘이 잘리기 전에 빨리 보라고 친구가 보내줬다”라며 ”잘릴까봐 빨리 틀어봤더니 위에는 해가 돌고 있고 아래에서는 무를 자르고 있더라”는 ‘농담’을 했다. 대자보 작성자는 이에 대해 ”피해자가 실재함에도 성범죄 피해를 희화화는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서강대 로스쿨 측도 입장을 밝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강대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