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0일 14시 54분 KST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 가수 강남이 '결혼설'에 밝힌 입장

뉴스엔은 단독으로 이상화와 강남이 올해 안에 결혼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스1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 가수 강남은 지난 16일 열애를 인정했다. 이들은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티 인도양’ 및 TV조선 ‘한집 살림’ 등에 함께 출연한 인연으로 5~6개월 전부터 호감을 갖고 만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상화와 강남이 갑자기 결혼설에 휘말렸다. 20일 뉴스엔은 단독으로 이상화와 강남 측근의 말을 인용, ”두 사람이 올해 안으로 결혼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스엔은 ”얼마 전 이상화와 강남 두 사람이 각각 자신의 부모에게 정식 인사를 드렸다”라며 ”자연스레 결혼 이야기가 오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도 전했다.

그러나 양측의 입장은 달랐다. 뉴스1에 따르면 강남 소속사 진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남 측은 ”두 사람이 만난 지 5~6개월 정도 됐다. 아직 예쁘게 만나는 상황”이라며, 매체가 전한 ‘정식 인사’에 대해서는 ”두 사람이 이름이 알려져 있다 보니 사귀다가 부모님께 서로 인사 정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화 측도 입장을 밝혔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이상화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도 ”이상화 본인은 물론 강남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며 ”혹여 좋은 소식이 있으면 직접 전해드릴 것이니 예쁘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